발자국


발자국

한국 역사에 있어 김 구 선생의 평가는 다양합니다. 그는 한국의 교육자요, 독립운동가이며, 통일 운동가였고, 정치인이었습니다. 대한민국임시정부는 1919년년 중국상해에 설립된 망명임시정부였고, 조선의 독립을 위해 많은 일을 했습니다. 그는 그곳에서 임시정부 국무위원회 주석을 지냈으며, 광복 이후에 임시정부법통 운동과 신탁통치반대운동을 주도적으로 이끌었던 한국 역사의 한 인물입니다. 그가 쓴 백범일지에 이런 김 구의 말이 있습니다. ‘눈 길을 걸을 때 어지럽게 걸어가지 말라. 오늘 내가 남김 발자취가 훗날 뒷사람들의 이정표가 될 것이다.’ 두껍게 쌓인 눈길 위에 바른 이정표를 남기고자 한평생 애썼던 백범 김 구의 간절한 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실제 김 구는 수많은 바른 이정표와 믿음직한 발자국들을 찍었던 큰 사람입니다. 백범은 눈길을 걸을 때 발을 내딛기 편하고 깨끗한 부분만을 걷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앞으로 나아가며 잔가지들에 많이 긇히기도 했었을 것이고, 많은 장애물들을 맞닥뜨렸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른 길을 가려는 의지와 치열한 삶이 있었기에 올바른 목적지를 향한 선명하고 커다란 발자국을 남길 수 있었습니다.

예수님의 발자국을 따라갔던 베드로, 주님과 함께 사역할 때는 주님을 실망시키기도 하고, 배반하여 도망가기도 했지만,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고, 자신을 용서해 주신 은혜를 받은 후 목숨을 내놓고 주님의 사역을 감당합니다. 베드로는 우리들을 위하여 주님께서는 고난을 당하심으로 우리가 주님의 발자취를 따르게 하시려고 본을 보여주셨다고 했습니다. 우리들이 걸어갈 바른 길을 위해 예수 그리스도는 고난이라는 눈길 가운데 주님의 발자국을 찍었다는 것입니다. 아무도 가지 않았던 눈길의 주님 발자국으로 인해 우리는 하나님의 나라라는 길에 들어선 것입니다. 우리가 찍는 발자국을 보고 따라오는 우리 자녀들이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