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 박춘환 사모


박춘환 사모님의 “노인“이라는 시를 보내드립니다.
230a02395631952230f423

노 인

 박춘환

어릴적 듣던 그 이름 노인

허리는 구부러지고
다리는 절뚝 절뚝 오리 걸음
얼굴은 짜놓은 행주
머리에는 하얀 눈송이 향수에 담아 노래 부르네
눈서리 축 늘어진 백장미

남의 이름인줄 알았던
그 이름이 내 이름이라니
인정하고 싶지 않아도
인정해야만되는 그 이름 노인

내가 두고 온 청춘
이 모습 이대로 영원할 줄 알았네
여보게 젊은이들이여
늙었다고 괄시마소

세월이란 앞에 놓고보면 멀리 보여도
지나고보면
공책 한 장 넘긴 공간이라네

그러나 우리는 여기가 끝이 아니라오
부활사신 예수님과 함께 다시 태어나
공중에서 신부 단장 흰옷입고
우리 주님과 결혼 예식하며
꽃구름 타고 셋째 하늘에 올라가
신랑되신 주님과 우리 아버지 집에서
영원 무궁토록 같이 산다오

소개 NHCC
New Heaven Community Church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